편집 : 2017.10.12 목 13:54
> 뉴스 > Break Time
     
추풍(秋风)따라 살랑살랑
2013년 10월 29일 (화) 김도영 기자 rouna0818@naver.com

추풍(秋风)따라 살랑살랑

 

꽁꽁 얼어붙은 대지를 뚫고
나는 태여 나서
작은 씨앗으로 기지개를 피며
자연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따뜻한 태양의 빛을 받으며
나는 꽃이 되어서
향기를 풍기며
세상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추풍(秋风)을 따라 살랑살랑
나는 성숙의 씨앗으로
대지를 향해 뿌리려 합니다
그동안 꽃에 숨겨둔 이 씨앗을~

자연의 섭리에 따라 날아 갑니다
어느 곳에 떨어질지 모르는 분신은
다시 대지의 품으로 돌아가
새로운 탄생을 약속하면서~

나는 피고지는 꽃이랍니다.
 
   
 

ⓒ 미네르바(http://www.cufsminerv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로그인후 기사의견을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최계화
(183.XXX.XXX.59)
2013-11-14 19:42:51
예쁘고 귀여운 느낌이 드는 시네요^^
벌써 너무 추워요. 겨울은 건너 뛰고 봄이 오면 좋겠는데... 작은 씨앗도 추운 겨울을 인내하겠죠! 내년 봄에 필 예쁜 꽃을 기대합니다^^
전체기사의견(1)
미네르바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이문동 270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Tel) 02-2173-2580 Fax) 02-966-6183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기석
Copyright 2004 Cyber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nerva@cufs.ac.kr